반응형

[사진=Instagram 'rokseal']

유튜버 이근(예비역 대위)이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기 위해 의용군을 자처하고 출국했습니다.

어제(6일) 이근은 밤늦게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전 세계에 도움을 요청했을 때 ROKSEAL은 즉시 의용군 임무를 준비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48시간 이내 계획 수립, 코디네이션, 장비를 준비해 처음에는 공식적인 절차를 밟아 출국을 하려고 했으나 한국 정부의 강한 반대를 느껴 마찰이 생겼다"며 "결국 우리는 여행 금지 국가를 들어가면 범죄자로 취급받고 1년 징역 또는 1천만원 벌금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고 협박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하지만 처벌받는다고 우리가 보유한 기술, 지식, 전문성을 통해 우크라이나를 도와주지 않고 이 상황에서 그냥 가만히 있을 수는 없다"며 "저의 팀원들은 제가 직접 선발했으며 제가 살아서 돌아간다면 그때는 제가 다 책임지고 주는 처벌을 받겠다. 최초의 대한민국 의용군인인만큼 우리나라를 대표하여 위상을 높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Instagram 'rokseal']

게시글이 올라온 뒤 댓글에는 "멋지다. 가서 우리나라 위상을 높여달라", "국위선양이다. 부디 무사귀환하길 바란다" 등의 응원이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부정적으로 보는 시선도 있었습니다. 일부 누리꾼들은 "가오에 잠식됐다", "정부에서 가지 말라는데 왜 마음대로 행동하지?" 등의 비판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게시글이 올라온 뒤 외교부 입장이 공개됐습니다. 복수 언론에 따르면 외교부 당국은 이근의 여권을 무효화 조치하는 등 행정 제재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제재 관련 보도가 나오자 이근은 오늘(7일) 외교부를 비판했습니다.

그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의 팀은 우크라이나 무사히 도착했다"며 "시간 낭비하면서 우리 여권 무효화 하는 것보다 어떻게 지원할 수 있는지나 고민해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최전방에서 전투할 것"이라며 "야간투시경도 계속 요청했으나 수출 허가를 못 받았다. 미국 정부에서 야간투시경 지원받으려고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아이돌 갤러리 에디터

 

[사진=Instagram 'rokseal']

728x90
반응형
교차형 무한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